botanical

설기문, 미국 여행중입니다.

저는 지금 미국의 아리조나, 피닉스에 여행 와 있습니다. 피닉스는 ‘불사조’를 의미하면서 영원불멸을 상징합니다. 이곳은 원래 사막 지역이기 때문에 자연 상태에서는 선인장 외에 다른 식물은 제대로 자랄 수 없는 곳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선사시대의 인디언들은 최초로 이곳에 정착하여 고대 문명을 이루었습니다. 그리고 1800년대에 고대 문명의 폐허 위에 다시 새로운 도시가 건설되어 오늘에 이르렀는데, 역시 피닉스는 바로 불사조와 같은 곳입니다.

뉴욕이나 L.A.처럼 관광이 유명한 도시가 아니지만 제게 피닉스는 특별한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피닉스는 바로 20세기 최대의 최면가 밀턴 에릭슨이 살았던 곳입니다. 그래서 이곳은 그를 기념하는 밀턴 에릭슨 박물관과 에릭슨 재단과 함께 세계의 최면계와 심리치료계를 이끌고 있습니다.

트라우마, 머리가 아닌 몸이 기억한다

건강이 좋지 않았던 밀턴 에릭슨은 나이 17세 때 소아마비에 걸려 많은 고통을 겪었으며 죽음의 문턱에 까지 갔다가 자기최면으로 깨어났습니다. 어쩌면 그 사건은 에릭슨에게 있어서 인생 최대의 트라우마였습니다. 하지만 그는 불사조처럼 부활하여 세계 최고의 최면가가 되었습니다.

트라우마란 외상을 말합니다. 심리 분야에서는 정신적 외상을 말하는 것이지요. 사람들은 과거에 심한 고통이나 정신적인 충격을 겪게 되면 그와 유사한 상황을 접하거나 경험하게 될 때 심리적으로 불안과 공포의 증상을 보이게 됩니다.

대부분의 기억들은 시간이 지나면서 머리에서 사라지지만 트라우마와 관련한 기억은 머리가 아닌 몸이 평생동안 기억합니다. 머리에서는 기억을 하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몸이 반응을 경험하게 됩니다.

여기서 머리는 의식을, 몸은 무의식을 말합니다. 그래서 트라우마를 겪은 사람이 유사한 상황을 만나게 될 때면 머리로 의식하기 전에 먼저 몸에서 불안과 고통을 표출하게 됩니다.

ByyoBtaCEAEruCe

우리 속담에 “자라보고 놀란 가슴, 솥뚜껑보고 놀란다”는 말이 있듯이 트라우마와 관련한 문제에 있어서는 이성이나 논리와 상관없이 우리의 몸은 불안과 공포 반응을 보이게 됩니다.

바로 이런 이유 때문에 일반적인 대화상담은 근본적인 문제해결에 도움이 되기 어려울 수 있습니다.
당연히 정신과 병원의 약물치료 또한 표면적인 증상을 완화시킬 수는 있어도 트라우마와 관련한 근원적인 기억, 특히 몸의 기억을 지울 수는 없을 것입니다.

트라우마와 관련한 문제를 치료함에 있어서 최면이 좋은 이유로는 대략 다음과 같은 세 가지 이유를 꼽을 수 있을 것입니다.

첫째, 최면은 무의식의 기억을 다룹니다.

트라우마를 경험할 때 우리의 의식과 사실적인 일만 기억하지만 불안과 공포와 관련한 기억은 몸에 기억되어 남게 됩니다. 이것이 바로 무의식입니다. 몸이 기억하고 있는 불안과 긴장의 상처는 무의식이기 때문에 최면 외에는 그 무의식 기억을 치료하기 어렵습니다.

둘째, 최면은 이완을 이루는 최고의 도구입니다.

최면은 몸과 마음의 이완을 촉진합니다. 이완은 억압된 기억이나 정서를 해소하는데 효과적입니다. 그래서 최면과 비슷한 형태로 내적 경험을 가능하게 하는 명상도 오래 지속하다 보면 심신의 이완 효과로 인해 억압된 기억이나 정서가 쉽게 해소됩니다.

그러나 최면은 명상에 비하여 더 빠르고 효과적으로 몸과 마음의 이완을 유도함으로써 몸과 마음의 억압된 기억과 정서를 해소하기에 효과적일 수 밖에 없습니다.

셋째, 최면은 심신의 면역력을 증진시켜 장기적 건강을 도모합니다.

모든 생명체에게는 자연스런 면역력과 치유력이 있고, 그것은 몸과 마음의 질병을 예방하고 회복시키는데 크게 기여를 합니다. 그런데 그러한 면역력과 치유력은 의식 보다는 무의식과 관련되며 특히 몸에 저장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최면은 그러한 면역력과 자연치유력을 활성화시키는데 많은 기여를 합니다.

그러므로 최면에 의해 면역력과 자연치유력이 활성화된다면 당연히 트라우마로 인한 신체적 증상들이 쉽게 해소되고 치료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래서 트라우마 치료에는 최면이 좋습니다.

Leave a Respo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