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1911176_960_720

어제 포항에서의 지진 뉴스를 접하며 그 공포스러움을 함께 느꼈습니다.

서울 양재동의 저희 연구소에서도 건물이 흔들흔들하는 느낌이 있었기에 그보다 강도 높은 포항에서의 경험은  예민한 분들에겐 대단히 무서운 순간이었으리라 여겨집니다.

잠깐의 공포가 지나간 후에도 계속 건물이 흔들리는 것 같은 착각을 할 만큼 두려운 순간이었습니다


우리가 최면이나 NLP를 배울 때 단일 시행 학습(One Trial Learning)’이 영원히 무의식에 각인됨을 배웠습니다.

극단적인 두려움이나 공포는 3초간의 경험이라 할지라도 가슴에 깊이 불도장처럼 새겨지는 것입니다.

작년 경주 지진을 시작으로 어제까지 문자 그대로 ‘One Trial Learning’의 현장학습을 한 듯 합니다이 ‘One Trial Learning’ 을 네이버 지식백과는 이렇게 설명합니다.

단일 시행 학습

[one-trial learning ]

한 차례의 경험으로 사상(事象)간의 관계를 학습하는 것동물에게 배탈을 일으킬 수 있는 음식은 그 동물을 죽게 하거나 또는 공격이나 질병에 취약하게 만들 수도 있다따라서 단일 시행 학습을 하는가하지 못하는가는 생사를 가늠하는 문제가 될 수 있다

위의 설명은 원시시대 생존본능을 위한 시행착오적 관점에서의 설명이 될 수 있을 듯합니다.

문명이 발달한 현실을 살아가는 우리가 생존에 위협을 느끼는 문제로 부터 상당히 자유로워졌지

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의식에 남아 있는 공포나 두려움이 작용하는 현실은 피할 수 없는 듯합니다

우리가 일상에서 경함하는  특정한 상황에서 생존의 위협이나 그에 준할 정도의 큰 공포나 두려움은 우리의 무의식에   그 경험을 저장하고 기억하게 기억으로 떠 오릅니다.

그럴 때 아무리 괜찮다고 이성적으로 생각한다해도 그런 노력과 상관없이 우리의 내면 프로그램에 (무의식 차원에서학습되고 저장된 공포 반응은 본능적으로 노출되기에 우리는 자신도 모르게 가슴두근거림이나 몸떨림 현상을 경험하게 됩니다

최면심리상담을 통해 만나는 내담자들의 여러 가지 문제 중에서 불안과 공포에서 출발한 심리적 문제들, 특히 과거의 트라우마와 관련하여 남아 있는 기억이나 공포 반응은 무의식 차원에서 작용하기 때문에 논리적이성적 차원에서는 쉽게 지워지지 않습니다

그래서 무의식 차원에서 내면 작업을 하는 최면이나 NLP가 탁월한 도구가 될 수 밖에 없습니다

단일 시행 학습은 단일 시행으로 해결될 수 있습니다 One Trial Learning은 One Trial Solution으로 가능하다는 이야기입니다.

이런 원샷 스킬은 ‘10분 안에 끝내는 불안퇴치비법'(학지사) 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단 한 번의 트라우마 경험으로 학습되고 평생을 거쳐서 재경험되는 불안과 공포 반응… 원샷 솔루션으로 누구라도 쉽게 지울 수 있음을 알리고 싶습니다. 책을 통해 배워도 배우기 쉽도록 그림이 곁들여져 있으니 즐겨 배워보세요.

생각해보면 이 모든 일들을 우리가 할 수 있다는 사실이  감격스럽습니다.

이런 솔루션의 비법고도의 테크닉 같은 참 쉬운 테크닉을 가진 우리는 마땅히 유능한 최면심리상담사로 불려도 좋을 것입니다.

다시 한 번 자부심을 가져도 좋겠습니다. 오늘도 저희는 여러분을 응원합니다.

Leave a Respo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