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

최면으로 기억을 지울 수 있습니다.

최면으로 기억을 희미하게 만들수도 있으며 최면을 통해 기억을 더욱 생생하게 할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최면치료란 좋은 기억은 더욱 생생하게 만들고

부정적인 기억들은 지우거나 흐리게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기억의 저장원리는 무의식의 형태로  남게 되며 그것은 최면을 통해 접근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기억을 지운다는 것은 두 가지 의미로 해석이 가능합니다.

첫째로 문자 그대로 정말로 기억을 지우는 것을 말합니다.

이 경우에 기억의 흔적이 완전히 사라지기 때문에 아예 기억 자체가 사라지게 됩니다.

이러한 것이 가능할 수 도 있지만 반드시 가능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기억삭제의 정도는 내담자의 최면감수성에 달린 경우가 많습니다.

내담자가 최면감수성이 아주 뛰어나거나 최면상태에 깊이 몰입할 수 있다면 완전히 기억이 사라질 수도 있지만

이만큼 감수성이 뛰어난 사람이 많지 않기에 그만큼 완벽히 삭제하기는 어려울 수도 있습니다.

다시 말해서 부분적으로 기억이 희미해지거나 지워질 수는 있지만

완전한 삭제는 어려울 수도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두 번째의 경우에는 기억은 존재하지만  그 기억으로부터 더 이상 영향을 받지 않는 것입니다.

우리가 기억을 지우고 싶은 이유는 그 기억때문에 힘들기 때문이지요.  

최면심리상담을 통해  그 기억을 분리시켜 감정적 몰입도가 낮아지게 할 수 있다면 큰 영향을 받지 않을 것입니다.

마치 사진한장을 바라보듯이 ‘아 그런일이 있었지’ 하고 마음이 무덤덤해 질 수 있다면  트라우마나 불편함은 사라질 것입니다.

그래서 비록 그 기억이 떠 오른다 해도 감정적 동요가 전혀 없는  평범한 기억으로 남게 되겠지요.

더 이상 떠오르지 않는 기억은 나에게 지워진 기억입니다.

좋은 기억과 추억은 우리에게 심리적 자원이 될 수 있지만 나쁜 기억은 반대의 영향을 줍니다.

기억, 좋은것만 추려 잘 챙겨 삶의 질을 높여가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