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공포증

사회공포증이란 당혹감이 일어나는 사회적 상황 또는 활동 상황에 대한 현저하고 지속적인 두려움을 일으키는 경우를 두고 하는 말입니다.

이런 상태의 직면은 거의 예외 없이 즉각적인 불안반응을 일으키는데 이러한 반응은 상황에 따라 결정되거나 상황에 따라 영향을 받는 공황발작의 형태로 나타납니다.

두려워하는 사회적 상황 또는 활동 상황에서 사회공포증을 경험하는 사람들은 당혹스러움에 대해 염려하고, 타인들이 그들을 불안정하고, 약하고, 미쳤고, 멍청하다고 생각할까 봐 두려워 합니다.

그들은 남들이 그들의 떨리는 심정이나 목소리를 알아차릴까 염려스러워 연설하기를 두려워할 수도 있고, 발음이 분명치 않을까 염려스러워 타인과 대화를 피하고 싶은 극심한 불안을 경험할 수도 있습니다.

타인들이 그들의 손이 떨리는 것을 알아챌 때의 당혹스러움을 두려워하여 공공 모임에서 식사를 하거나 술을 마시거나 글씨 쓰는 것을 회피할 수도 있습니다.

사회공포증이 있는 사람들은 공포스러운 사회 상황에서 언제나 불안증상 (예: 심계항진, 진전, 땀 흘림, 위장 장애, 설사, 근육, 긴장, 안면홍조, 혼란)을 경험하며 심한 경우 이 증상들은 공황발작의 진단기준에 부합되기도 합니다.

뺨이 붉어지는 것이 사회공포증의 전형적인 증상인데 이 경우의 사람들은 전형적으로 두려운 상황을 회피합니다.

드물게는 사회적 상황이나 활동상황을 견뎌 보려 하지만 극심한 불안을 경험하게 되는데 심한 예기불안이 앞으로 부딪치게 될 사회적 상황이나 공공 상황에 훨씬 선행하여 발생하기도 합니다. 이는 다른 사람들과 상호작용하는 사회적 상황을 두려워하여 회피하는 공포증의 한 유형이며, 사회공포증은 대인공포증이라고도 하며 낯선 사람과 이야기하거나, 다른 사람들 앞에서 연설을 하는 등의 사회적 상황에 대한 두려움과 불안이 있어서 그런 상황을 가능한 한 피하려 하는 병에 속합니다.

사회공포증 환자는 잘 모르는 사람과 대화를 하거나 직장 상사와 이야기할 때 불안하고 긴장이 되어 얼굴이 붉어지기도 하며 때로는 가슴이 두근거려 말을 제대로 하지 못합니다. 남들 앞에서 발표를 하거나 남들이 자신을 관찰하고 평가하는 상황에서 남의 시선을 의식하게 되고 그러한 상황을 두려워하여 자꾸 피하게 됩니다.

이러한 상황을 피하다 보면 나중에는 두려움이 더욱 커져서 그러한 상황을 회피하는 악순환을 되풀이 하게 됩니다. 사회공포증은 어떤 특정 상황만 두려워하는 사람과 광범위하게 여러 사회 상황을 두려워하는 사람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광장공포증: 특정한 장소나 상황에 대한 공포를 나타내는 경우를 말하는데 이 장애는 갑작스럽게 강렬한 불안이 엄습하는 공황발작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흔합니다. 최근에는 광장공포증을 독립된 한 장애로 보기 보다는 공황장애의 한 하위유형으로 간주하고 있는데 공황장애의 과거력이 없는 광장공포증은 어찌 할 수 없거나 극도로 당황스러운, 공황과 유사한 증상들, 또는 완전한 공황발작이 아닌 제한된 증상 발작이 두려움의 초점이 된다는 것 외에는 광장공포증이 있는 공황장애의 양상과 비슷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