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계성 인격장애

경계성 인격장애: 기분이나 감정 기복이 심하며 권태, 공허함을 주로 느낍니다.

또한 주체성에도 혼란을 가지고 있으며 정서가 강렬하고 쉽게 변화하는 특징이 있으며 자제력의 상실과 돌발적인 행동으로 인한 문제행동을 자주 보입니다.

경계선 인격장애의 주요증상은 대인관계와 자아상 및 정동에서의 불안정성 그리고 심한 충동성이 광범위하게 나타나는 것으로서 성인기 초기에 시작되며 다양한 상황에서 나타납니다.

경계선 인격장애를 지니고 있는 사람들은 외부 환경에 대단히 민감하며 짧은 이별의 순간이나 어쩔 수 없이 계획을 변경해야 하는 경우에도 매우 강하게 버림 받는다는 느낌을 경험하고 부적절한 분노를 터뜨립니다.

또한 이들은 혼자 있는 것을 힘들어하고 다른 사람들이 자신과 함께 있어 주기를 강렬하게 원하는데 자해와 자살 행동과 같은 충동적인 행위도 버림받는 것을 피하고자 하는 필사적인 노력으로 이해할 수 있습니다.

또한 이들은 불안전하면서도 강렬한 관계를 형성합니다.

처음 한 두번 만나고는 상대방이 자신을 돌봐 주거나 사랑할 사람이라고 이상화하고, 상대방이 많은 시간을 자신과 함께 보내 줄 것을 요구하며, 초기에 매우 가까운 관계를 맺습니다. 그러나 상대방이 충분히 돌봐주지 않거나 자신을 사랑해 주지 않는 다는 느낌이 들면 이상화했던 상대방을 평가절하하는 방향으로 쉽게 태도를 바꿔 버립니다. 이들은 타인과의 감정이입이 가능하고 남을 돌봐 줄 수도 있지만 이러한 행위는 여기에 대한 보답으로 상대방이 자신의 요구에 응해 줄 수 있도록 항상 곁에 있어 줄 것’이라고 예상될 때에만 가능합니다.

이들은 상대방을 천사 같은 지지자로 보다가 잔인한 처벌자로 순식간에 극적으로 바꾸어버리는 경향이 있습니다. 왜냐하면 그 대상에 대한 기대가 깨지거나 상대방이 자기를 버리거나 거절할 것 같은 예감이 들기 때문입니다. 또한 이들은 절실하게 도움을 요청하는 애원자에게 과거의 학대에 대해 정당한 복수를 하는 보복자로 역할을 갑작스럽게 바꾸기도 합니다. 그들은 선이나 악에 근거한 자아상을 가지고는 있지만 때로는 자신들이 전혀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느끼기도 하는데 이런 경험은 의미 있는 관계를 잃었거나 돌봐 주는 사람이 없거나 도움을 받을 수 없는 상황에 처했을 때 자주 일어납니다. 경계선 인격장애를 갖고 있는 사람들은 자살시도, 자살시늉, 자살위협 또는 자해 행위를 반복합니다. 자기 파괴적인 행동은 일반적으로 이별이나 거절의 위협이 있을 때, 혹은 그의 책임이 늘어날 위험이 예상될 때 촉발되는데 자해는 해리 경험 중에 일어날 수도 있습니다. 자해 행위는 자신이 아직도 느낄 수 있는 능력이 있음을 확인하게 해 주고 자신이 사악하다는 느낌을 속죄하게 해 줌으로써 위안을 가져다 줍니다.

경계선 인격장애자들은 기분에 따라 반응하기 때문에 불안정한 행동을 나타냅니다.

그들은 만성적인 공허감에 시달리며 쉽게 싫증 내기 때문에 항상 그 어떤 것을 찾아 다닙니다.

이들은 부적절하고 심하게 화를 자주 내고, 자신의 분노를 조절하기가 어려우며 심한 빈정거림, 신랄한 비난이나 독설을 퍼붓기도 합니다.